Viewfinder of KIPF

- 한국성(性) 모색 -

양재문_처용 나르샤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이다”. 해석에 따라 맞는 말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인터넷으로 지구촌이 하나가 되는 융·복합의 시대. K-POP에 열광하고 한류 드라마가 세계 시장에서 환영받는 건 한국적인 색채와 무관한 보편성에 있다. 세계를 주도하는 한국사진가의 배출이 늦어지고 있는 지금 예술의 보편적 가치에 맞추어 가는 움직임이 필요한 시기이다. 거기에 한국적인 정체성(Identity)이 더해지면 더할 나위 없겠다. 이런 의미에서 KIPF는 고유한 전통의 춤사위를 넘어 유려한 흘림을 통해 보편적인 감성을 전하는 양재문의 최근 작업들에 주목했다.

양재문의 신작 ‘처용 나르샤(Cheoyong Narsha)’는 천년의 역사가 담긴 처용무(處容舞)를 통해 전통의 근원에 대한 회고(回顧)의 메시지를 태평(太平)의 발원으로 이어 놓았다. 이는 풀빛여행(1994)으로부터 비천몽, 아리랑 판타지로 이어지는 전통춤을 통하여 한(限)을 신명스러움으로 풀어내는 일련의 작업들과 궤를 같이한다.

Viewfinder of KIPF

– Searching for Koreanness -

Cheoyong Narsha by Jaemoon Yang

The statement may be right or wrong depending on its interpretation. This is an era of fusion and convergence in which the global village becomes one through the internet. The craze about K-Pop and the welcome which K-Wave drama enjoys in the global market originate in their universality which has nothing to do with the Korean colors. As we have yet to see Korean photographers who can move the world, it is high time to move, following the universal trend in art. The Korean identity added to it would really hit the spot. In this light, KIPF has focused on Jaemoon Yang recent projects that go beyond the traditional, unique dance moves and convey the universal sensibility through beautiful smudging of images.

Yang’s Cheoyong Narsha connects the retrospective message on the origin of the tradition with the source of blitheness with the cheoyong dance that carries the history of a thousand years. And this presents itself in the same vein as his series of projects since Grassy Travel (1994) that unravels han (‘deep sorrow’) in ecstasy with traditional dances which comprise Bicheonmong (‘a dream of oneself soaring into the sky’) and Arirang Fantasy.

대한민국국제포토페스티벌 조직위원회
04554 서울시 중구 수표로6길 30 중앙빌딩 401호 (TEL) 02-313-9539 (FAX) 02-312-12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