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Exhibition

변화의 탐색

제6회 대한민국국제포토페스티벌의 특별전은 “현대 사진은 어떻게 변화 되어 흐르는가?”에 대해 주안점을 두고, 다양한 측면에서 고찰하고자 주제를 ‘변화의 탐색’으로 설정하였다. 10여개국의 70여명의 사진가들이 참여하며, 총 6개의 섹션으로 다채롭게 구성된다.

섹션 #1은 인간의 욕망에 따른 현재와 미래에 도래 할 사회현상의 비판적 시각의 작업들, 섹션 #2는 시간성에 얽힌 신화로 과거와 현재, 그리고 확장된 사진의 촉지적(Haptipue) 시간성을 조우하는 작업들, 섹션 #3은 3.1절 100주년 기념전으로 다큐멘터리의 사진적 힘과 그 역할이 가늠되는 작업들, 섹션 #4는 19세기의 고전 인화기법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고 있는 아날로그 작업들, 섹션 #5는 스펙트럼’은 각양각색의 장르와 표현 방식이 다른 작업들, 섹션 #6은 국제 공모전을 통한 세계 각국의 꽃을 표현하는 100가지 방법의 작업들이다. 각 섹션들은 사진뿐만 아니라 입체와 설치, 영상과 혼성하는 작업들로 구성된다. 이번 ‘변화의 탐색’ 특별전은 사진, 그 가능성을 재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특별전 감독 조아(JOA)

Searching for Change

The special exhibition at the 6th Korea International Photo Festival focuses on the question of “How does modern photography change?” and has chosen ‘Searching for Change’ as its topic to ensure examination from various perspectives. The exhibition, which includes about 70 photographers from about 10 countries, is composed of total 6 sections.

Section 1 represents the projects that casts a critical look at the social phenomena which are arriving at the present and in the future according to human desires. Section 2 features the projects that encounters the haptique temporality of the past, present, and expanded photography through the myths interwoven with temporality. Section 3 presents the projects that size up the photographic power and the role of documentary in an exhibition commemorating the centennial of March 1st Independence Movement. Section 4 displays the analog projects that present modern interpretation of the classical printing technique of the 19th century. Section 5 of ‘spectrum’ shows the projects in diverse-ranging genres and with different modes of expression. And Section 6 spotlights the projects in an international competition which apply 100 methods to render the flowers in different countries. Different sections bring not only the projects in photography but also those that blend 3D, installation, and video. The special exhibition on ‘Searching for Change’ will serve to reaffirm the possibilities of photography.

Special Exhibition Director Joa

섹션1. NOW & NEXT : 왕칭송, 황규태
Section 1. NOW & NEXT: Wang Qingsong, Hwang Gyu-tae

인간의 욕망에 따른 환경문제와 생명공학 문제 등 현재와 미래에 곧 도래할 사회현상의 비판적 시각을 발언해 온 21세기 사진계의 두 거장, 왕칭송과 황규태의 대표작을 만나게 된다. 기계로 찍어 내는 재고품인 복제 아이를 담은 황규태의 ‘Reproduction’과 세계적인 중국 사진가 왕칭송(王劲松)의 작품 ‘Un Party'는 권력과 욕망의 실체를 허구적 표현과 리얼리즘으로 단순화시킨 작업들이다. 이처럼, 현대 자본주의의 물질우선의 가치전도에 대한 거침없고 솔직한 작업을 통해 지금 그리고 이후의 주요 양상들이 새로이 다가올 것이다.

The section presents to the audience the major titles of Wang Qingsong and Hwang Gyu-tae, the two maestros of the 21st-century photography, who have offered critical voices on the social phenomena arriving at the present and in the future such as environmental problems and the issues involved in biotechnology which are generated by human desires. Reproduction by Hwang Gyu-tae, features a cloned child as an inventory item which is manufactured with machines, and Un Party by Wang Qingsong, a world-renowned Chinese photographer, presents the reality of power and desire simplified in fictive expression and realism. Thus, the major aspects now and next will refresh themselves through the daring and frank projects which treat the values turned upside down of modern-day capitalism that puts money first.

Wang Qingsong
UN Party
황규태
Reproduction

섹션2. MYTH OF TIME : Michel de Yougoslavie, 강주현
Section 2. MYTH OF TIME: Michel de Yougoslavie, Kang Ju-hyeon

롤랑 바르트(Roland Barthes)는 신화를 하나의 의사소통 체계이자 의미작용의 형상이라 했듯이 시간성에 얽힌 신화에 관한 작업들이다. 세르비아 왕자(Michel de Yougoslavie)는 역사 속, 자신의 왕족 상징체계의 아이콘을 하나의 대명사격인 개념으로 끌어와 가문과 왕궁 등 전통 건축물의 서사구조로 덧입혀 함축된 의미의 신화를 드러낸다. 강주현은 시각과 인식 사이에서 발생하는 조각과 사진, 드로잉의 형식적 가능성에서 확장된 사진은 촉지적(Haptipue)이며 ‘행위 하는 사진’이 된다. 따라서 시간성은 곧 강렬한 움직임이 갖는 연속성의 행위로, 물리적 속성 너머의 신화를 엿보게 한다.

Roland Barthes aptly described myth as a communication system and form of signification, and the projects are concerned with myths interwoven with temporality. Michel de Yugoslavie, the Serbian prince, takes the historical icon that symbolizes the royalty like a pronominal concept and dresses it with the narrative of the traditional architecture such as family and palace to reveal the myth with implications. For Kang Juhyeon, the sculpture and photography, which occur between perspective and perception, and photography, which has expanded from the formal possibility of drawing, become haptique and acting photography. Therefore, temporality, which is the act of continuity which is registered by intensive motion, gives one an inkling of the myth beyond physical traits.

Michel de Yougoslavie
Muraille WHITE
강주현
떨어지는 의자

섹션3. 다큐, 그 무게감 : 전재홍, 안세홍, 최우영
Section 3. Documentary and Its Weight : Jun Jae-hong, Ahn Se-hong, Choe Woo-yeong

3.1절 100주년을 기념하여 진행되는 사진전이다. 전재홍은 히로시마 원폭 조선인 피폭자와 남경대학살, 731 세균전 부대등 일본 전쟁의 흔적을 담은 ‘제국의 제국’을 선보인다. 안세홍의 ‘겹겹-지울 수 없는 흔적들’은 1996년부터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의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을 기록했다. 동티모르, 인도네시아, 필리핀, 중국, 조선에서 만난 140여 피해자를 담았다. 그리고 최우영의 사진, ‘나의 이름’은 일본 땅에서 ‘불령선인(不逞鮮人)’이라는 딱지를 붙여도 결코 한글이름을 버리지 않았던 재일동포를 담은 작업이다. 이러한 다큐멘터리 작업은 사진 본연의 고유성을 재고할 뿐 아니라, 메시지로서의 사진의 힘과 그 역할에 대한 무게감을 드러내게 될 것이다.

The photo exhibition commemorates the centennial of March 1st Independence Movement. Jun Jae-hong presents The Empire of the Empire which carries the traces of the war wreaked by Japan such as the Korean victims of the atomic bombing of Hiroshima, Nanjing Massacre, and Unit 731. JUJU-Traces That Cannot Be Erased by Ahn Se-hong has described the victims of sexual slavery forced by Japanese military in Asia including Korea since 1996. The project depicts about 140 victims whom he met in East Timor, Indonesia, the Philippines, China, and Joseon. And Choe Woo-yeong’s photography in My Name is a project that portrays the Koreans in Japan who have never given up their Korean names even if the stigma of futei senjin (‘the unruly Korean’) was attached to them in Japan. Such work in documentary will not only enhance the uniqueness of photography but will also shed light on the power of photography and the weight of its role as a message.

안세홍
겹겹 - 지울 수 없는 흔적들
전재홍
리틀보이의 영혼
최우영
김사영. 히로시마

섹션4. 왜, 다시 고전프린트인가 : 임양환, 주도양, 김정현
Section 4. Why Classical Print Again?: Lim Yang-hwan, Zu Do-yang, Kim Jung-hyun

디지털 복제시대에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는 19세기의 고전 인화기법을 다양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마련된다. 임양환은 우리나라 1세대 고전프린트의 교육자이자 사진가로 검프린트(Gum Print) 누드 사진을 선보인다. 주도양은 직접 핀홀 카메라를 제작해 사용하는데 검프린트(Gum Print) 작업 과정을 단계별로 진열하거나 카메라 설계 도면을 함께 전시해 관객의 이해도를 돕는다. 김정현은 시아노타입(Cyanotype)과 국내에서 보기 드문 카본 (Carbon) 작업을 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다. 손쉽게 대량 생산이 가능해진 디지털 시대에, 아날로그 사진의 의미와 그 가능성을 엿보게 될 것이다.

The section is designed to make sure that the viewers tour the various instances of the classical printing technique from the 19th century, which is emerging as an alternative in the era of digital reproduction. As one of Korea’s first generation educators and photographers who have worked with classical print, Lim Yang-hwan presents gum print nude photography. Zu Do-yang, who uses a pinhole camera that he has built, helps the audience’s understanding by arraying the gum printing stages or displaying camera design layouts. Kim Jung-hyun delivers a modern interpretation of cyanotype and carbon print, which is rarely available in South Korea. In Digital Age in which mass production can be done with ease, the exhibition will give the audience an inkling of the significance and possibility of the analog photography.

임양환
GUM-Nude 1
주도양
Omniscape 1
김정현
금지된가능성 #03

섹션5. 스펙트럼 : 이재길, 이훈구, 최경자
Section 5. Spectrum: Lee Jae-gil, Lee Hoon-koo, Choi Keoung-ja

고유의 정체성과 자율성으로 무장된 유려한 시각의 진중함을 엿볼 수 있는 섹션이다. 이재길은 초기 한국패션사진계의 무게감과 함께 우리나라 누드 사진 1세대 작가로 명망이 높다. 지속적으로 진행해온 ‘몽환’을 통해 1990년 초기 패션과 누드가 결합된 시대 경향을 엿볼 수 있다. 이훈구의 ‘인간적인, 너무도 인간적인 신들의 땅’은 히말라야에서 6개월에 걸쳐 자문자답(自問自答)한 성찰의 결과물이다. 또한 최경자의 ‘바다 위를 걷다’는 홀가 카메라로 다중촬영 추상의 이미지로 재해석한 바다를 인생사 그리움의 서사로 담았다.

The section gives the audience a peek at the seriousness of the perspective which is armed with its unique identity and autonomy. Flaunting the weight of the early Korean fashion photography, Lee Jae-gil is highly reputed as an artist in the country’s first-generation nude photography. His continuing Delirium lets us see the contemporary orientation that combined fashion and nude in the early 1990s. Lee Hoon-koo’s The Human, All Too Human Land of Gods is an outcome of his reflections in the Himalayas through his questions and answers that proceeded for 6 months. And Choi Keoung-ja’s Walking on the Sea captures as a narrative about life’s yearnings the sea newly interpreted with the abstract images taken in multiple exposure with a Holga.

이재길
몽환 9
이훈구
천상지문(天上之門)
최경자
바다 위를 걷다

섹션6. 국제 공모전 : FLOWERS NEVER DIE
Section 6. International Competition: FLOWERS NEVER DIE

꽃은 가장 고전적인 표현의 대상이자 자신만의 독자적인 언어로 변용하여 동시대적 메시지를 전할 수 있는 소재이기도 하다. 꽃을 표현하는 100가지 방법이란 부제의 국제 공모를 통해 꽃을 주제로 하는 전 세계의 사진가들의 다양한 작품들을 만나게 될 것이다.

Flower is at once an object of the most classical expression and a subject matter that can deliver a contemporary message through its transformation in one’s independent language. Through the international competition subtitled as ‘100 ways to express flowers’, the audience will see various works themed to flowers by photographers of the world.

국내 참여작가

NAKI PARK, 강덕진, 권순경, 김기만, 김명금, 김문숙, 김문자, 김소자, 김수미, 김영일, 김영훈, 김예랑, 김은희, 김정범, 김정호, 김지연, 김지원, 김필연, 남두희, 맹길재, 민윤홍, 박규진, 박근세, 박종성, 변성진, 서준호, 설인선, 성주희, 신영미, 안성철, 안정래, 양은모. 오인주, 오 철, 이강석, 이문희, 이병호, 이상엽, 이상헌, 이성희, 이아린, 이재인, 이재정, 이주리, 이지안, 이향임, 이현무, 임옥화, 장남진, 정미수, 정호기, 제희정, 조화자, 진완선, 채미경, 최용자, 최재란, 최철희, 황여정

대한민국국제포토페스티벌 조직위원회
04554 서울시 중구 수표로6길 30 중앙빌딩 401호 (TEL) 02-313-9539 (FAX) 02-312-1287